왼쪽부터

에씨 컬러 코렉터 프라이머, 발레 슬리퍼, 마드모아젤, 젤 세터 탑 코트



제가 에씨 발레 슬리퍼를 바르기 시작한지 10 년도 더 된 것 같네요. 손톱에 밝은 누드 핑크 색상이 바르고 싶을 때면 항상 집어들게 되구요, 어김없이 손톱 칭찬을 듣게 해주는 색상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발레 슬리퍼는 좋은 점과 나쁜 점을 둘 다 갖고 있는 색상이죠. 아무데나 잘 어울려서 좋지만 손에 보습을 열심히 해주지 않으면 각질과 건조함이 도드라져 보이기도 하고요. 현대적이고 우아한 네일컬러의 대명사이나 브러시 자국이 잘 나기 때문에 깔끔하게 바르기가 여간 어렵지 않거든요.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네일 컬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보라 립만 다크 사이드 어브 더 문  (0) 2017.08.12
에씨 발레 슬리퍼 + 마드모와젤  (0) 2017.03.04

Becca Shimmering Skin Perfector Pressed - Prismatic Amethyst


베카에서 제가 드디어 원하던 하일라이터 제품을 내 놨습니다. 베카 하일라이터는 유명하기도 하고 제가 특별히 좋아하던 제품군이었는데요. 하지만 쿨톤이면서도 부드러운 느낌이 나는 색상이 빠져있다고 늘 생각해왔었습니다. 최근에 이것저것 하일라이팅 파우더를 꽤 장만했는데, 베카 프리즈마틱 아메시스트가 제 컬렉션에서 단연 최고예요. 색상도 그렇고 피니시도 제가 딱 좋아하는 종류입니다. 아마 이제 다른 것은 더 사고 싶지 않을 듯 합니다. (에, 뭐 베카의 펄 색상을 아직도 원하긴 합니다만...)



더보기


SaveSave


SaveSav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hanel Spring 2017 Codes Élégants & Ardente


아직 3월도 안 되었지만 요즘은 하도 메이크업 컬렉션들이 시즌을 앞서 나오다보니 샤넬은 물론이고 다른 브랜드들이 내일이라도 여름 컬렉션을 내놓을 것 같단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오늘은 더 늦기 전에(?) 2017년 샤넬 봄 메이크업을 이용한 룩 포스팅을 해 볼까 해요. 물론 이 멋진 색상들을 봄 메이크업에만 쓰고 두진 않겠지만요. 아이섀도우 콰드와 립스틱 둘 다 확연히 웜톤으로 기운 색상들이지만 일단 바르고 나면 뉴트럴한 분위기가 나서 묘하다는 생각마저 들어요. 이 전 스와치 포스트에서도 말씀 드렸지만 저는 이번 컬렉션에 대한 여전히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어요. 평소에 웜톤 화장을 자주 하진 않지만 시도해보고 싶으신 분들에게 강력 추천 드리고 싶네요.



더보기




SaveSav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2 3 4 5 6 7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
메이크업 (14)
스킨케어 (3)
네일 컬러 (2)
향수 (0)

Total : 4,580
Today : 0
Yesterday : 5